QUICK MENU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국립중앙도서관의 보도자료를 제공해 드립니다.
국립중앙도서관의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도서관-문화재청, K-콘텐츠의 보존과 공동활용 협력
  • 작성부서 국제교류홍보팀
  • 등록일 2022-03-04
  • 조회 226
글자크기

국립중앙도서관-문화재청, K-콘텐츠의 보존과 공동활용 협력

- 3월 4일(금) 국립중앙도서관-문화재청 업무협약 체결 -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3월 4일(금) 11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국가 기록문화 유산, K-콘텐츠의 디지털화를 통한 보존과 공동활용을 위해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국가 기록문화 유산의 디지털화 및 공동활용을 위한 협력, ▲동 사업 목적 달성을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 및 의견 조율, ▲ 워크숍․세미나 등의 공동 개최와 관련 정보교류 등이다.

협약의 이행을 위해 국립중앙도서관은 올해부터 문화재청에서 요청하는 고문헌 등을 디지털화하여 한국고문헌종합목록*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디지털화한 원문(이미지, 텍스트)뿐 아니라 해제와 목차 등 관련 정보를 함께 제공, 누구나 손쉽게 대한민국 국가 기록문화 유산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동 사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고문헌 자료의 디지털화 정책 공유 등 상호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워크숍 공동 개최 등을 통해 관련 담당자들의 역량강화와 정보교류를 지속할 것이다.
*한국고문헌종합목록: 국내외에 산재한 한국 고문헌의 통합검색 플랫폼(www.nl.go.kr/korcis/). 국립고궁박물관, 하버드옌칭도서관 등 132개 기관에 소장된 한국 고문헌의 소재(所在)와 서지, 원문(이미지, 텍스트), 해제, 목차 등의 관련 정보 47만 건 이상을 서비스하고 있다.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은 “최근 K-콘텐츠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 국가 기록유산 보존과 전파를 담당하는 문화재청과의 상호협력을 통해, 숨어 있는 한국 고전을 발굴하고 온라인으로 개방․서비스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국내외 독자, 연구자 및 콘텐츠 제작 관계자가 한국 고전의 매력을 발견하고 활용하는 기반을 구축해 나감으로써, 정보기술사회에서 지속가능한 도서관의 가치 재발견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업무 협약서 1부.
2. 한국고문헌종합목록 누리집(화면 캡처) 1부.


external_image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정보기획과 권정임 사무관(☎ 02-590-0561)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