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메인메뉴 국립장애인도서관홈페이지 바로가기

닫기

보존용자료이용 안내

닫기

책표지

검색히스토리

닫기

검색히스토리

* 보유한도 건수는 10건입니다.
검색히스토리 목록
자료구분 검색질의어 검색건수
     

상세검색

상세검색 닫기
자료구분 선택
단행자료
연속자료
멀티미디어자료
장애인자료
웹정보자료
선택된 자료구분
  • 자료구분 선택
도서 상세 검색
도서 상세 검색
분류기호 참조
청구기호 검색
한국대학명
코드명
대학명 참조
한국정부기관명
코드명
정부기관명 참조
도서 상세 검색
발행년도 년 부터
소장기관 검색
판종유형/판종
내용형식
KDC 주제
주제명을 이용한 검색

주제명을 통해 자료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1. 주제를 입력하세요

주제명찾기
주제어 찾기

이용안내

검색방식 안내.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후방일치: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부분일치: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① 검색방식
    • 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시작하는 주제어
    • 후방일치- 입력하신 키워드로 끝나는 주제어
    • 부분일치- 입력하신 키워드 포함하는 주제어
  • ② 주제 입력란에 검색어를 입력하시고 [주제어 찾기]버튼을 클릭합니다.

2. 주제어를 선택하세요

목록

3. 주제어를 모아 검색할 수 있습니다.

선택된 주제명

[검색결과: 0건] 주제명을 선택하세요

학술기사

교육의 전쟁책임에 관한 고찰 = A study on war responsibility of the education : 청일·러일전쟁 시기를 중심으로

표제/저자사항
교육의 전쟁책임에 관한 고찰 = A study on war responsibility of the education : 청일·러일전쟁 시기를 중심으로 / 이권희
형태사항
p. 69-91 ; 23 cm
주기사항
대등표제: 教育の戦争責任に関する考察
일본어, 영어 요약 있음
수록자료: 日本思想. 韓國日本思想史學會. 제 35호(2018. 12), p. 69-91 35<69 ISSN 1229-9235
저자: 이권희, 고려대학교 평화와 민주주의연구소 연구교수. 일본 근대교육사상 전공
수록잡지명
日本思想.
청구기호
153.05-일874ㅇ-35
자료이용하는곳
3층 연속간행물실(서고자료대출반납)
자료 이용 방법
학술기사선택 => 바구니넣기 => 자료당일신청 후 [3층 연속간행물실(서고자료대출반납)] 에서 이용하십시오

목차

인쇄

 

다운로드

 

Ⅰ. 머리말
Ⅱ. 일본 근대교육의 국가주의적 성격
Ⅲ. 일본 근대교육의 군국주의적 성격
Ⅳ. 청일·러일전쟁과 교육
Ⅴ. 맺음말

펼쳐보기

초록내용/해제내용

인쇄

 근대일본에 있어 1890년 10월 ‘교육에 관한 칙어(勅語)’ 발포 이후 교육의 역할은 90%가 넘는 취학률을 배경으로 국정교과서를 통해 학동들에게 ‘대일본제국’이라는 국가의 정체성을 부단히 각인시키고, 그 정점에 있는 천황의 군의 최고 통수권자로서의 절대적 권위와 만세일계의 황통보(皇統譜)를 담보로 신성불가침성을 강조하며 ‘국체’에 멸사(滅私)하는 충량한 ‘신민’을 키우는 것이었다.
  본고는 ‘근대일본의 교육과 전쟁’이라는 커다란 주제를 설정하고 이른바 ‘교육칙어(敎育勅語)’를 중심으로 교육칙어 발포 이전과 이후의 교육 상황을 교육의 국가주의와 군국주의(軍國主義)적 성격에 초점을 맞춰 이를 조감(鳥瞰)하고, 메이지 초기 일본의 근대교육이 개인의 입신과 출세라는 지극히 사적 가치를 추구하는 한편에서 천황과 국가를 강하게 의식하는 근대 일본인들의 공적 사유체계의 형성, 다시 말해 충군애국 사상을 핵심으로 하는 국체사상의 형성이라는 분열적 사유체계의 형성과정의 고찰을 통해 메이지 후기 교육의 전쟁책임에 대해 추급해 보았다.


The role of education in modern Japan after the promulgation of the ‘Imperial Rescript on Education’ have been to imprint the identity of the nation called ‘The Empire of Japan’ constantly on the children’s mind based on the school attendance rate of more than 90%, or through the system of government designated text books, to emphasize the absolute authority and sacrosanctity and inviolability of the emperor as the commander in chief, and to raise loyal and honest subjects to nation.
  This article sets a big theme of ‘Education and War in Modern Japan’ and has a bird’s eye view of the educational situation before and after the promulgation of Imperial Rescript on Education in 1890 diachronically, focusing on Nationalism Education and Militarism Education. And it pursues the war responsibility of education by considering carefully the formation process of a schismatic thinking system that is strongly conscious of the Emperor and the state meanwhile, seeks the private value of success in life and of self-independence, that is to say the public thinking system that is state system ideology laying stress on loyalty and patriotism in modern Japan.


  「教育勅語」渙発以降の日本の国民教育の役割は、90%を越える就学率を背景に、または国定教科書制度を通じて学童らに「大日本帝国」という国家の正体性を不断に刻印させ、その頂点にいる天皇の軍の統帥権者としての絶対的な権威や神聖不可侵性を強調しつつ、「国体」に滅私する忠良な「臣民」を育てることであった。
  本稿は、「日本の教育と戦争」という大きなテーマを設定して、1890年に渙発した「教育勅語」を中心に、「教育勅語」渙発以前と以後の日本の近代教育の国家主義․軍國主義的性格に焦点を合わせてこれを通時的に鳥瞰し、自我の独立や立身出世といった私的価値を追及する一方で、天皇と国家を強く意識する分裂的思惟体系の形成、言い換えれば、忠君愛国思想を核心とする国体思想の形成といった、近代日本の公的思惟体系の形成過程に関する考察を試み、教育の戦争責任を明らかにするものである。

펼쳐보기

알림

닫기
바구니 담기가 완료 되었습니다.
‘바구니’로 이동 하시겠습니까?

퀵메뉴

  • 메일링서비스 신청
  • 협약도서관 안내
  • 사서에게물어보세요
  • 프로그램 다운로드
맨위로
  • 페이지 위로
  • 페이지 아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