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킵네비게이션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400년 전, 9.84m의 통신사행렬도를 만나다

  • 작성부서 : 국제교류홍보팀 등록일 : 2018.07.04 조회 : 1221
  • 400년 전, 9.84m의 통신사행렬도를 만나다

    - 국립중앙도서관, 조선통신사 관련 고문헌 전시 및 강좌 개최 -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은 7월 3일(화)부터 9월 30일(일)까지 본관 5층 고문헌전시실에서 ‘400년 전, 9.84m의 통신사행렬도를 만나다’ 를 개최한다. 이는 2017년 10월 31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조선통신사 관련 고문헌 전시이다.
      조선은 1607년부터 1811년까지 12회에 걸쳐 통신사를 파견하였고, 국립중앙도서관은 1711년과 1743년을 제외한 10회의 통신사 관련 세계기록유산 24건 36점을 소장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도서관 소장 조선통신사 관련 세계기록유산 원본 전체를 만날 수 있으며, 1624년에 제작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조선통신사 행렬도인 「인조2년통신사행렬도」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조선통신사 관련 이외에도 가로 8.14m의「영남호남연해형편도」도 함께 전시된다. 이는 18세기 군사지도로, 지도를 통해 경상도와 전라도 모든 해안의 수군기지와 전함 배치 등 해군방어체제를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다.  조선은 통신사 파견을 통한 평화외교의 노력과 함께 국방강화의 노력도 했음을 보여주는 자료이다.

      특히,「인조2년통신사행렬도」와 「영남호남연해형편도」는 원본과 동일한 영인본을 제작 및 전시하여, 관람자가 직접 지도를 만져볼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와 더불어 오는 7월 13일(금) 오후 2시에는 조선통신사 관련 전문연구자인 부산대학교 한태문 교수를 초청하여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 되다》란 고문헌강좌도 개최한다. 고문헌강좌 참여는 내일(4일)부터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http://www.nl.go.kr/)의 ‘공지공고’ [행사안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붙 임  1. 조선통신사 관련 고문헌전시 개요.
             2. 조선통신사 관련 고문헌전시 자료목록.
             3. 제31회 고문헌강좌 일정.
             4. 고문헌 전시 모습.
             5. 「인조2년통신사행렬도」이미지(별첨).
         
     
     noname01.jpg
     이 자료에 대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과 이기봉 학예연구사(☎ 02-590-0505)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퀵메뉴

  • 메일링서비스 신청
  • 협약도서관 안내
  • 사서에게물어보세요
  • 프로그램 다운로드
맨위로
  • 페이지 위로
  • 페이지 아래로